우혜림
3 lata temu
어제 친한친구가 카페를 지나면서 내게 말했다.
"네가 카페를 차린다면 그 카페에는 아무것도 없고 화분 하나만 딱 있을것 같아. 그리고 너는 그 모습을 보고 행복해 할 것 같아."
친구의 말이 너무 위로가 되었다.

There are no translations.

Translate in Polski.

Comments 0
English العربية 中文(繁體) 中文(简体) Čeština Tagalog français हिन्दी, हिंदी Español Indonesia 日本語 한국어 Bahasa Melayu Nederlands Deutsch Polski Português Русский Kiswahili Svenska ไทย Türkçe Tiếng Việt Italiano suo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