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rok temu
얼마 전 입주민의 지속적인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끝내 스스로 생을 마감하신 아파트경비노동자 故 최희석씨의 빈소에 다녀왔습니다. 
서울시에서만큼은 이러한 전근대적인 갑질 행위는 결코 용납하지 않겠습니다.
https://t.co/tpfmqq3hTq https://t.co/J0JKmtrZlO

There are no translations.

Translate in Polski.

Comments 0
English English(British) العربية Burmese 中文(繁體) 中文(简体) Čeština Tagalog français français(canadien) हिन्दी, हिंदी Español Español(Latinoamérica) Indonesia 日本語 ខ្មែរ, ខេមរភាសា, ភាសាខ្មែរ 한국어 Bahasa Melayu Nederlands Deutsch Polski Português Português(Brasil) Русский Kiswahili Svenska ไทย Türkçe Tiếng Việt Italiano suomi